자유게시판
 
조성현  
당뇨·고혈압 관리 소홀히 하다 ‘신장이식까지’  
당뇨나 고혈압 관리 부족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신장이 완전히 망가져 결국 신장이식 수술까지 받는 경우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이 앓고 있다는 대표적 만성질환 당뇨와 고혈압은 조금만 관리를 소홀히 하면 뇌, 심장, 혈관 등에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키는 조용하고 무서운 병이다.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한덕종, 김영훈 교수)은 지난 1990년 6월부터 2015년 2월까지 국내 최초로 4000례의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해 환자들의 원인질환 변화 추이를 5년 단위로 분석한 결과를 21일 밝혔다. 그 결과 시행 초기(1990∼1994년) 당뇨와 고혈압의 만성질환 환자군은 8.4%에 불과했지만 최근(2010∼2015년) 43%로 크게 늘어나 25년새 5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5년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만성질환 환자군은 2010년 이후 신장이식의 가장 주된 원인질환군으로 자리 잡으며,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 2명 중 1명은 당뇨나 고혈압을 가진 만성질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사구체신염, 자가면역신질환(IgA) 등 신장 자체에 생긴 질환으로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군은 시행 초기 전체 3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지난 25년간 증가세와 감소세를 반복해 그 차이가 없었으며 결국 만성질환 환자군에 이어 2위로 밀려났다. 신장이식 수술을 받은 만성질환군을 자세히 살펴보면 당뇨 환자가 가장 많았다. 신장이식 시행 초기 전체 3.2%의 비중을 보이는데 그쳤으나 최근 들어 8배 이상 치솟으며 25.9%의 기록으로 전체 원인질환 1위의 자리를 당뇨가 차지했다. 고혈압 환자의 경우 그 비중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다 2000년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기록해 최근 17.1%의 높은 비중으로 나타났다.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 한덕종 교수(일반외과)는 “실제 최근 들어 매년 6000명 정도의 당뇨, 고혈압 환자가 신장이 망가지는 신부전증을 앓고 있어 그로 인한 신장이식 환자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는 무엇보다 당뇨, 고혈압에 대한 관리 부족에서 기인한다. 따라서 신장 합병증 예방을 위해 만성질환의 조기 관리와 검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당뇨는 혈당이 올라가는 병이다. 혈당이 지속적으로 올라가면 몸 속 곳곳의 혈관이 손상될 수 있다. 이는 신장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혈액과 노폐물을 걸러내는 신장 혈관꽈리(사구체)의 여과 기능을 떨어뜨려 장기적으로 신장 기능의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 고혈압 역시 신장 사구체 내의 압력을 증가시켜 장기적으로 신장 기능을 서서히 감소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당뇨와 고혈압으로 인해 신장 기능이 10%까지 감소된 상태가 지속되면 말기신부전증을 앓게 되고 결국 망가진 신장을 대체할 투석이나 신장이식 수술이 선택된다. 김영훈 교수(일반외과)는 “당뇨병과 고혈압은 흔하게 갖고 있는 질병 중 하나로 생각하기 쉬운 만큼 그 관리도 소홀히 하는 경향이 크지만 망막, 신경, 심장 및 뇌혈관질환 등의 합병증 등이 동반되기 때문에 위험한 병”이라며, “특히 당뇨병 환자의 대략 20∼40%가 20년 이내에 당뇨성 신장병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말기 신부전증으로의 진행도 빠르기 때문에 합병증에 대한 조기 관리는 필수적이다”고 조언했다. 자료제공 : 메디컬투데이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256912&cate=16&sub=&key=&word=&page=4